CATEGORY

금빛 ...다시 바라보기 (27)
금빛 세상보기 (4)
금빛 바라보기 (10)
금빛 생활사 (13)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1. 2014.01.01
    갑오년. 새해가 왔습니다. 모두 모두 복받으세요.

또 다른 새해가 밝았습니다.

저는 새벽의 일과에 치여 새해인지 그냥 보통의 그날인지를 느끼지 못한 첫 새해의 12시였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과를 몇해를 더 하겠지요.

모든 사람들이 빨간날이라고 쉬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시대착오의 근무행태일텐데....

그것이 잘못 되었다고 이야기 하는 사람 조차 이제는 점차 줄어듭니다.

요즘의 나라 분위기처럼 차라리 권력에 가까워야 내가 편해진다는 어처구니 없는 현실을 대면할 뿐입니다.

믿을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점점 짜증과 스트레스만 늘어갑니다.

이렇게 살아야 하나 하는 의문속에 누군가는 사고로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이젠 점점 저 역시 만성화 되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하지만 내 생각과 내 의지는 여전히 그대로입니다.

누군가 내가 총대를 메라고 합니다.

그렇게 경험은 부담스런 자리.....

하지만 그 경험이 다른이에게 고통과 스트레스를 준다면 경험과 연륜을 대신해서 모두를 위한 판단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결국 저만의 허공에 맴도는 그저 헛한 메아리일 뿐입니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